콩 신품종 종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통해 공급
콩 신품종 종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통해 공급
  • 김대현 기자
  • 승인 2022.01.1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종별 특성 잘 살펴 선택, 각 시‧군 농업기술센터로 신청
【뉴스신】신품종 대찬콩(사진=농촌진흥청)
【뉴스신】신품종 대찬콩(사진제공=농촌진흥청)

【뉴스신】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최근 개발한 콩 신품종(7 품종)을 1월 10일부터 2월 6일까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을 통해 분양, 보급한다고 밝혔다.

분양 신청은 장류‧두부‧두유용 콩은 2kg, 유색 콩은 1kg 단위로 각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받는다.

각 농업기술센터에서 분양 신청을 받고 남은 수량에 한해 3월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서 분양 신청을 받는다. 신청 문의는 각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농업기술실용화재단으로 하면 된다.

장류‧두부용 품종인 ‘대풍2호’는 중립종(20.9g/100알)*으로 쓰러짐에 강하며 꼬투리가 잘 튀지 않는다. 10아르당 수량이 345kg으로 ‘대원’보다 21% 많다.

‘대풍2호’는 알맹이 크기가 ‘대원’보다 작고, 꼬투리 달리는 높이가 낮은 특성이 있다.

‘두루올’은 생육 일수가 100일 내외로 작부체계에 유리한 단기성 콩이다. 종자 100알의 무게가 27.7g으로 대립이고, 쓰러짐에 강하다.

‘두루올’은 성숙기 꼬투리 터짐에 약하기 때문에 알맞은 시기에 수확해야 한다. 자반병**을 예방하기 위해서 적기에 방제한다.

‘미소’는 콩 비린내에 관여하는 효소를 제거해 비린내가 없는 대립종(28.2g/100알)이다. 10아르당 수량이 314kg이고, 기존 품종인 ‘진품콩2호’보다 18% 많다.

‘미소’는 성숙기 꼬투리 터짐에 다소 약하기 때문에 수량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알맞은 시기에 수확해야 한다.

혼반 및 가공용 품종인 ‘청자5호’는 알이 굵은(37.0g/100알) 검정콩이다. 꼬투리 달리는 높이가 높아 기계수확이 가능하다. 꼬투리 터짐과 쓰러짐에 강하고, 10아르당 수량이 343kg으로, 기존 품종 ‘청자3호’ 보다 30% 많다.

‘청자5호’의 자엽색***은 연녹색을 띤다. 재래종 대비 색이 연하고, 재배 환경****에 따라 자엽색의 발현 정도에 차이가 보인다. 선명한 녹자엽색 품종이 필요한 경우에는 품종을 선택할 때 유의한다.

‘청미인’은 속이 푸른 녹색콩으로, 불마름병과 꼬투리 터짐에 강한 대립종(34.3g/100알)이다.

‘청미인’은 수확 후 껍질 색이 연해질 수 있으므로, 보관할 때 햇빛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농촌진흥청 밭작물개발과 정찬식 과장은 “수량 많고 재배 안정성이 뛰어난 우수한 콩 신품종을 신속히 보급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