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명륜여자중학교 진입로 · 안성IC 진입로 지중화사업 추진
안성시, 명륜여자중학교 진입로 · 안성IC 진입로 지중화사업 추진
  • 신지윤 기자
  • 승인 2022.01.10 2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신】안성시는 명륜여자중학교 진입로 구간과 안성IC 진입 구간에 가공 전선과 통신선을 땅에 묻는 지중화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각 사업은 매년 한국전력공사에서 진행하는 지중화사업 공모로 마련된 것인데 올해는 2개의 사업이 선정됐다. 특히 2021년부터 2025년까지는 학교 주변 300m 이내 지중화 시 국가 주도의 그린뉴딜 사업(국비20%, 시비30%, 민자50%)으로 선정돼 국비가 지원됨에 따라, 해당 공사의 경우 시의 부담이 경감될 전망이다.

명륜여자중학교 진입로 구간은 2021년부터 추진되고 있는 명륜여자중학교 통학로 지중화 사업과 전선 라인이 달라 지중화되지 못했던 (舊)시민회관에서 명륜여자중학교 정문을 잇는 약 200m 구간으로, 본 사업이 완료되면 (舊)시민회관 자리에 조성 중인 안성맞춤 공감센터에서 안성2동 주민센터까지의 주요 도로 경관이 정비돼 구시가지의 낙후되고 침체된 분위기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안성IC 진입로 공사 구간은 안성IC 진입로에서 경부고속도로 고가를 잇는 약 800m 구간으로, 일반 지자체 요청 지중화사업(시비 50%, 민자 50%)으로 선정된 것이다. 안성시 관계자는 “현재 시에서 안성IC 인근에 추진하고 있는 홍보 조형물 설치, 교통 간판 통폐합, 소공원 조성사업과 연계해 진입관문 경관을 개선함으로써 일반시민은 물론 안성시 방문객에게도 새롭게 도약하는 안성의 이미지를 부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2년 추진되는 본 사업에 총 예상 사업비 12억4천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이 중 국비 1억1천만원과 민자 7억9천만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안성시 관계자는 “이번 뉴딜사업으로 선정된 지중화 공사를 통해 주민 편의와 도시 미관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공사 중 도로 굴착 등으로 인한 불편에 대해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