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화물연대 예고된 파업....."운행 멈춘 화물차, 정부대책 불확실"
평택항 화물연대 예고된 파업....."운행 멈춘 화물차, 정부대책 불확실"
  • 신지윤 기자
  • 승인 2021.11.25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항만과 내륙 물류기지의 물류 차질 불가피
- 평택항지부 조합원 500여명 제4정문, 8정문앞서 집회
평행항 화물연대 파업으로 운행 멈춘 화물차

【뉴스신】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25일 0시부터 27일까지 사흘간 전국 물류업계 종사자 2만3000명이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에따라 오늘(25일)평택항 항문물류 운송이 전면 중단됐다.

화물연대 서울경기지역본부 평택항지부(지부장 강신인)도 오는 27일까지 평택항 4정문과 7정문 앞에서 조합원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파업에 돌입했다.

평택항은 이로인해 컨테이너 물류 운송이 전면 중단됐고 항만 주변도로에는 트레일러 500여대가 즐비하게 멈춰섰다.

화물연대는 현재 16개 지역본부별 거점에서 총파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서울, 의왕, 부산, 대산 등지에서 정부여당 규탄 결의대회를 개최하며 화주가 대화에 나서지 않을 경우 다음달부터 확대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 차종.전 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 인상, 산재보험 전면 적용,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쟁취 등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습니다.

안전운임제는 안전 운임보다 낮은 운임을 지급하는 경우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로 3년 일몰제(2020~2022)로 도입됐습니다.

화물연대는 어제 화주협회와 무역협회에 대화를 시도했지만 대화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화물연대본부 서울경기지역본부 이종구 평택항지부장은 “월평균 매출이 750만원~800만원 되는데 이중 연간 보험료 350만원, 섀시사용료, 주차장 사용료 100여만원, 유류비 등을 빼면 남는 것은 평균기본 생활비에 그친다”며 “4인 가족 생활비로는 턱없이 부족한 현실”이라고 말했습니다.

평택항지부 조합원 500여명 제4정문, 8정문앞서 집회

한편 국토부는 화물연대 가입 비중이 전체 사업용차량의 5%인 만큼 파업으로 인한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다만 안전운임제 적용을 받는 컨테이너 화물업계는 물류수송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군용 차량을 대체 투입하는 방안 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평택항 파업현장에 2개 중개를 배치하고 만일을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