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제3회 미래교육 오산국제포럼’ 성료
오산시, ‘제3회 미래교육 오산국제포럼’ 성료
  • 신지윤 기자
  • 승인 2021.11.15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을교육공동체와 미래교육, 그 길을 함께 가다’

【뉴스신】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12일 ~ 13일 이틀간 ‘마을교육공동체와 미래교육, 그 길을 함께 가다’라는 주제로 ‘제3회 미래교육 오산국제포럼’을 오산대학교에서 개최했다고 전했다.

오산시는 지난 2011년부터 운영된 오산혁신교육지구 사업의 근간이 된 마을과 학교의 협력 등 마을교육공동체를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2020년 9월에 오산마을교육공동체를 출범하고 오산시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 지원에 관한 조례를 공포했다.

미래교육의 패러다임인 마을의 고유기능을 되찾고 행정과 교육의 협업을 강조하기 위해‘마을교육공동체와 미래교육, 그 길을 함께 가다’라는 주제로 개최된 제3회 미래교육 오산국제포럼은 다양한 발표와 논의를 통해 미래교육의 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는 이정표 역할을 했다.

첫째 날에는 ‘전국 마을교육활동가 Network Day’를 진행했다. 서울 강동구, 강원도 강릉, 충남 아산, 전남 순천, 경남 김해, 울산, 부산 연제구 등 전국 25개 지역에서 참여한 50여 명의 마을교육공동체 관계자들이 각 지역 활동을 소개하고 네트워크를 형성해 주요 이슈를 공유함으로써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에 관한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특히 이날 토론회에서 전국마을교육공동체협의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를 발족해 전국단위의 마을교육공동체 협업체계를 갖추게 돼 이번 포럼의 의미를 더했다.

   둘째 날 개회식에서 (가칭)마을교육공동체 지원법 제정 건의서를 전달했다. 학교와 지역사회 모두가 함께 성장하는 지속가능한 교육생태계 조성을 위한 근거 법령을 마련하고자 마을교육공동체포럼, 경기도마을교육공동체협의회, 전국마을교육공동체협의회준비위원회, 오산마을교육공동체지원센터 관계자 1,113명의 서명서를 국회 교육문화포럼 대표이자 교육위원회 소속인 안민석 의원에게 전달했다.

독일을 비롯한 5개국의 해외사례를 논의하고 ‘미래교육을 향한 마을교육공동체의 역할’을 주제로 사회자(인천광역시교육청 마을교육지원단 김태정 전문관)와 패널 4인의 공감토크가 이어졌다.

또한 전국 15개 지역의 야외전시부스를 운영했고 실내전시에서 오산마을교육공동체를 VR로 만나볼 수 있었다.

이번 포럼은 온·오프라인으로 병행 개최했는데 Zoom과 YouTube 외에도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참여자들의 많은 호응을 받았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미래시대를 대비하며 중앙보다는 지역이, 개인보다 공동체의 가치가 더욱 중요해지는 이 시기에 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마을교육공동체”라며 “앞으로도 오산시는 사람과 사람, 학교와 지역을 연결하는 마을교육공동체를 만들어가겠다. 이번 포럼을 통해 전국의 지자체에서 마을교육공동체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하고, 오산은 미래교육 오산국제포럼을 꾸준히 개최하여 미래교육 담론을 지속적으로 모아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