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길 동맹 4개 자치단체장“특별 좌담회”개최
하늘길 동맹 4개 자치단체장“특별 좌담회”개최
  • 남승모(NEWSSHIN)
  • 승인 2021.10.2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시장․군위군수․의성군수․칠곡군수 한 자리에!
▸통합신공항 성공 추진을 위해 지혜 모아...
장세용 구미시장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하늘길 동맹(구미시, 군위군, 의성군, 칠곡군) 시․군간 공동발전과 상호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군위군에서 개최하는 특별 좌담회에 참석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오른쪽)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하늘길 동맹(구미시, 군위군, 의성군, 칠곡군) 시․군간 공동발전과 상호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군위군에서 개최하는 특별 좌담회에 참석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신】장세용 구미시장은 10월 22일(금)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하늘길 동맹(구미시, 군위군, 의성군, 칠곡군) 시․군간 공동발전과 상호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군위군에서 개최하는 특별 좌담회에 참석하였다.

이번 특별 좌담회는 그 동안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에 함께 힘을 모아 주신 하늘길 동맹 시군 단체장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김영만 군위군수의 요청에 따라 군위군에서 개최하게 되었다.

좌담회에 참석한 하늘길 동맹 단체장들은 하늘길 동맹 협약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기며 통합신공항이 우리 후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가져다 줄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좌담회에 이어 하늘길 동맹 협약 4개 시군 단체장들은 군위군에서 지난 6월 통합신공항의 유치 확정을 기념하기 위해 설치한 팬텀기를 직접 둘러보고 통합신공항 건설은 대구경북의 미래이자 희망이라며 통합신공항 추진을 위해 하늘길 동맹이 앞장 설 것임을 다짐하면서 팬텀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것으로 이번 좌담회는 마무리됐다.

이 날 좌담회에서 장세용 구미시장은 “지난 제102회 전국체전이 도내 시군의 많은 협조와 노력 덕분에 무사히 마무리됐고 더불어 10월 20일 개막된 제41회 전국 장애인 체육대회 또한 가장 안전한 체육대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하늘길 동맹에서도 마음을 함께 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10월 5일 착수한 하늘길동맹 4개시군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통합신공항 광역생활권 발전전략 수립 연구 용역을 통해 통합신공항을 중심으로 서로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이 수립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지난 경북도의회의 군위군 대구시 편입건에 대해 찬성 의견을 이끌어 내는 데 보이지 않게 같이 애써주신데 대해 감사드리며 의성군수님과 함께 지역의 새로운 희망의 기회가 될 통합신공항을 제대로 건설하는 것으로 보답드리겠다”면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서 “향후 군위군이 대구시로 편입되더라도 우리는 한 뿌리임을 잊지말고 하늘길 동맹이 끝까지 함께 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경북도의회의 군위군 대구시 편입 찬성의견으로, “통합신공항 건설의 차질 없는 추진과 관련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하늘길 동맹 4개 시군도 행정구역을 넘어 지역발전과 동반성장을 위한 다양한 분야에서 서로 협력하여 지역발전을 선도할 수 있는 역할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새로운 글로벌 경쟁구도는 국가 간 경쟁에서 도시권역 간 경쟁으로 변화되고 있다” 면서 “주변 도시와 상생과 협력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야 생존할 수 있다” 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은 신공항을 통해 새로운 성장거점, 글로벌 도시로 재탄생하는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면서 “군위군 대구시 편입(안)이 경북도 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대구경북신공항 건설이 탄력을 받게 된 만큼 상생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늘길 동맹은 지난 4월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의 이전을 계기로 예로부터 공동 생활권을 형성하고 있는 구미시, 군위군, 의성군, 칠곡군 등 4개 시군이 상호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서로 힘을 합쳐 통합신공항의 성공적 건설을 위해 함께 협력하고 나아가 이를 계기로 4개 시군의 동반성장을 목표로 체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