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선경선 결과는 당헌·당규 명백 위배..."잘못된 무효표 처리 바로잡아야"
민주당 대선경선 결과는 당헌·당규 명백 위배..."잘못된 무효표 처리 바로잡아야"
  • 남승모(NEWSSHIN)
  • 승인 2021.10.11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도했다면 "부정선거" 의도하지 않았다면 "실수”
【뉴스신】 이낙연 후보 측 의원들이 당지도부는 즉시 최고위를 소집해 편향과 선입견을 내려놓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당헌·당규 위반을 바로잡는 절차를 하루빨리 진행하라며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뉴스신】 이낙연 캠프는 오늘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에서 당헌·당규를 명백히 위배했다"며 즉시 최고위를 소집해 바로잡으라고 촉구했다. 캠프는, "잘못된 무효표 처리"를 바로 잡아야 하며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은 49.32%로 결선투표가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캠프측은 “특별당규에 대한 지도부 판단에 착오가 있었다”며, “당헌·당규를 오독해서 잘못 적용하면 선거의 정통성이 근본적으로 흔들릴 수도 있다. 당원과 유권자들의 표심이 뒤바뀔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도부의 안이한 판단이 화를 불렀다고 본다 경선과정 중 이의를 제기했을 때 진지하게 검토해 당무위원회의 유권해석 등 원칙에 따른 절차를 밟았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전날 이재명 후보가 총 145만9992표 중 71만9905표(50.29%)로 1위, 이낙연 전 대표는 56만392표(39.14%)로 2위를 기록했다. 이 득표율 계산에서 경선도중에 사퇴한 정세균 전 총리 득표(2만3731표)와 김두관 의원의 득표(4411표)는 유효 득표수에서 제외됐다며 ‘중도 사퇴한 후보의 표는 무효표 처리한다’는 당헌·당규를 위배하는 특별 당규에 대한 당 선관위의 해석은 잘못된 것이라고 밝했다.

사퇴 이후 해당 후보에게 투표한 것은 당연히 무효지만, 사퇴 이전 투표는 당연히 유표 투표라는 것이 이낙연 캠프의 주장이다. 만약 이들의 득표를 유효득표수에서 삭제하지 않을 경우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49.3%로 당연히 결선투표가 진행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캠프 소속 김종민 의원은 “지금 송영길 대표나 당 최고위 일부 위원들은 당헌·당규, 특별당규 내용은 이론의 여지가 없다고 확신하고 있는데 이는 착오”라며, “의도했다면 부정선거고 의도하지 않았다면 실수”라고 주장했다.

박광온 의원은 “이 문제제기는 오늘 갑자기 한 게 아니라 그동안 여러 차례 했다”며 “당이 이 문제를 너무 안이하게 본 것. (득표율) 격차가 있으니 별 문제가 안되리라는 편향이나 오판이 있었다. "경선 불복’ 운운하는 건 민주적 절차의 정당성을 이해하지 못 하는 비 민주적 발상”이다. 지금이라도 정확하고 공정하게 대처해야 한다. “선관위원장이 개표결과를 공표한 순간 유효투표로 확정되는 것이어서 후보자가 사퇴했다고 소급해서 무효화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홍영표 의원은 “우리가 바라는 건 지도부가 지금이라도 이 상황을 바로 잡아 결선투표를 해야한다. 그 결선투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우리가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고 당내에서 정치적, 정무적 리더십이 발휘되고 지혜가 모여서 슬기롭게 해결하길 바란다”며 법적 대응은 현재 단계에선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후보 측은 그동안 사퇴한 후보들이 얻은 표를 무효표 처리하지 않았다면 이재명 후보 최종 득표가 과반을 넘지 못 한다고 지적하고, 당지도부는 즉시 최고위를 소집해 편향과 선입견을 내려놓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당헌·당규 위반을 바로잡는 절차를 하루빨리 진행해 원팀을 바라는 모든 당원과 지지자, 의원들의 충정을 헤아려야 한다며 사실상 경선 불복 입장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