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평택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지구 지정 및 재생계획 본격 추진!
평택시, 평택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지구 지정 및 재생계획 본격 추진!
  • 신지윤 기자
  • 승인 2021.10.0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단 재생사업을 통해 시설 노후화 개선 및 도시형산업 유도 -
평택시청사 전겻

【뉴스신】평택시(시장 정장선)는 평택일반산업단지 534,798㎡를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하는 내용의 ‘평택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지구 지정 및 재생계획’에 대해 경기도의 승인을 받았음을 밝혔다.

평택시 세교동 일원에 위치하고 있는 평택일반산업단지는 1993년 12월 31일 준공돼 28년이 지난 노후산업단지로서 주차장 등 기반시설의 부족으로 산단 내 근로환경 및 통행환경이 열악하고, 주변의 시가화지역 확장에 따른 환경적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되는 등 산단 재생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는 상황이다.

시는 이번 평택일반산업단지 재생지구 지정 및 재생계획 승인을 통해 노후화된 산업시설 개선, 산업고도화에 따른 도시형산업 유도 및 산단 인근지역에 미치는 환경영향 등을 최소화시키기 위한 장기적인 산업구조 개편 등 기존 산업단지 활성화 방안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재생지구 지정 이후 후속절차에 따라 재생시행계획 수립을 통해 주차문제와 통행환경 개선을 위한 도로, 주차장 등 기반시설 정비 및 확충 계획과 산단 내 공해유발 업종 제한 및 점진적・장기적 업종 재배치 유도 등 구체적인 재생시행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재생시행계획안 공모를 통한 사업시행자를 선정해 인센티브 제공 및 복합시설용지로의 개발 등 산업시설을 복합화하고 이로 발생되는 개발이익에 대한 평택시 공공기여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현재 평택일반산업단지 재생시행계획 수립용역을 추진 중에 있으며, 7일 재생시행계획 용역 착수보고를 시작으로 내년까지 재생시행계획을 수립 완료할 계획으로 최종 2026년까지 단계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평택일반산업단지 재생시행계획 등이 수립되면 기능의 고도・집적화 및 사람중심의 친환경 산업단지로 탈바꿈하여 입주자 및 시민들에게 쾌적한 공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