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코로나 극복 하반기 민생경제살리기에 올인
경북도, 코로나 극복 하반기 민생경제살리기에 올인
  • 남승모(NEWSSHIN)
  • 승인 2021.09.0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2차 추경에 일자리경제분야 예산 671억 증액 편성
- 코로나 최대 피해자인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민생경제 분야 집중 지원
【뉴스신】사진=경북도청 전경
【뉴스신】사진=경북도청 전경

【뉴스신】경상북도는 제2차 추경에서 일자리 경제 분야 예산이 3931억 원으로 당초 보다 671억 원이 증액된 금액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추경이 확정되면서 코로나19 이후 어려움에 처한 도내 중소기업 지원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코로나 취약 계층에 집중 지원하며 상반기에 이어 민생 살리기와 지역경제 회복에 적극 나설 수 있게 됐다.

민생살리기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이번 추경에서는 특히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민생경제 분야에 대폭 증액했다.

또한, 신규 일자리 창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 수출경쟁력 강화 등에 증액 편성했다.

추경에 반영된 주요사업은 고용문제 해소 및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역주도형 신중년일자리사업에 2억 원(신규),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부문의 고졸청년 및 경력단절 여성 맞춤형 일자리 지원 사업 18억 원(증액) 등 이다.

중소기업 기반확충 및 육성을 위해 비대면 소비 확산에 따른 온라인 시장에 중소기업 진출 지원을 위한 경북세일페스타 온라인 판로 지원에 25억 원(증액),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폐업한 소상공인에 대해 추가 신용보증으로 재기를 지원하는 사업인 경상북도 소상공인 브릿지 보증 지원에 20억 원(신규) 등 61억 원이다.

또한, 전통시장 활성화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지원에 346억 원(증액), 코로나 19 확산으로 매출액이 급격히 감소한 노점상의 소득 보전을 위한 소득안정 지원자금 지원사업에 10억 원(신규), 코로나 19 피해 주민을 위한 공공일자리 사업인 2021 희망일자리 사업에 77억(신규) 등 365억 원이다.

이밖에도, 대중교통서비스 강화를 위해 코로나 피해 시외버스 경영안정화 사업 40억 원(신규), 전세버스기사 소득안정자금 지원에 11억 원(신규), 3차 일반택시기사 긴급 고용안정지원에 18억 원(신규)이다.

중소기업 수출촉진을 위해 물류비 상승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수출중소기업 수출촉진을 위한 중소기업 통상경쟁력 강화사업 40억 원 등 145억 원이다.

한편, 경북도의 상반기 주요 민생경제살리기 성과를 보면 위기계층 일자리 분야에 7만 4495개 일자리를 만들어 실직자 및 자영업 등 휴폐업자의 생계 안정을 도모했다.

또한, 중소기업 분야에 경북 세일페스타 온라인 판로를 지원해 7월말 기준 입점기업 3746개사 2658억 원의 매출도 올렸다.

소상공인 분야에서 지역사랑상품권은 2021년 발행예정 총 1조 130억 원 중 8월 기준 7754억 원의 판매실적을 올렸으며, 소상공인 육성자금 이차보전으로 2153건 426억 원을 지원하는 등 큰 성과를 올렸다.

배성길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하반기에도 민생 살리기 대책을 적극 추진고 민간 일자리의 양대 축인 자영업, 중소기업 지원에 최우선을 두고 지역경제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