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새마을회,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양삼(KENAF) 파종
평택시새마을회,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양삼(KENAF) 파종
  • 신지윤 기자
  • 승인 2021.07.2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신】평택시새마을회(회장 최시영)는 20일 포승읍 석정리에서 회원단체인 새마을지도자평택시협의회, 평택시새마을부녀회 주관으로 남녀새마을지도자 15명이 참여해 양삼(KENAF) 씨앗 3,000개를 파종했다.

한국판 그린뉴딜의 성공과 범국민적 탄소발생 줄이기 생활실천을 도모하기 위해 이산화탄소 저감운동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식재활동을 펼쳤다.

양삼(KENAF)은 양마라고도 불리우는 1년생 초본으로 생육기간이 짧고(약 120일) 이산화탄소 분해 능력이 일반 식물보다 5~10배나 되며,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높을수록 성장속도가 빨라져 나무가 숲이 될 때까지 산림병행 작물로서의 기능이 탁월하다. 또한, 세계3대 섬유 작물로 친환경 가공재료로 사용되고 있다.

최시영 회장은 “우리는 지난 10년 동안 ‘기록적인’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가뭄과 폭염, 이상고온, 최악의 미세먼지로 매년 심각한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며,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나부터! 우리 모두! 새마을운동에서 시작하여, ‘함께 잘사는 공동체’를 만드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수도권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최소인원만 참석,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