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체육회 ‘6급 직원채용 임용 지연 논란’ 임용 결정으로 마무리
평택시 체육회 ‘6급 직원채용 임용 지연 논란’ 임용 결정으로 마무리
  • 신지윤 기자
  • 승인 2021.06.0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청사 전경
평택시청사 전경

【뉴스신】평택시(시장 정장선)는 8일 평택시 체육회(이하 체육회)로부터 그간 직원 채용 임용 지연 논란이 있었던 6급 합격자에 대하여 ‘임용을 결정하였으며  업무 및 보직은 합격자 본인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여 부여하기로 하였다’고 통보 받았음을 밝혔다.

평택시는 체육회 합격자 임용 지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수차례 체육회에 임용을 협의하였으며, 시장 주재 긴급 대책회의와 당사자 면담을 갖는 등 문제 해결을 위하여 노력해 왔다.

평택시 관계자는 “먼저 심적으로 가장 힘들었을 당사자께 위로를 드리며. 체육회에서도 채용을 결정 한 만큼 충분히 상호 소통하며 체육 발전을   위하여 함께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