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제26회 환경의 날'기념식 영양 자작나무숲에서 개최
경북도 '제26회 환경의 날'기념식 영양 자작나무숲에서 개최
  • 남승모 기자
  • 승인 2021.06.02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신】경상북도는 6월 2일 대한민국 대표 청정지역인 영양군 자작나무숲 일원에서 이철우 도지사, 오도창 영양군수, 황병직 문화환경위원회 위원장, 이종열 도의원, 장영호 군의회 의장, 군의원, 환경관련 단체, 기업인 등 주요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제26회 환경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우리 모두를 위한 탄소중립!”이라는 올해 환경의 날 주제에 맞게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효과적으로 줄이는 허파 역할과 영양의 새로운 힐링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는 자작나무 숲을 행사장소로 선정했다.

이 날 기념식에는 영양군 온누리 합창단 공연을 시작으로 자연환경 보전 유공자 표창, 기념사, 축사, 탄소중립 실천선언 및 퍼포먼스, 자작나무 숲길 걷기 체험 순으로 진행했다.

특히, 학생, 주민, 기업체 등 각계각층 도민대표 4인은 탄소중립 실천을 다짐하는 2050 탄소중립 실천을 선언하였으며, 퍼포먼스를 통해 주요 내빈들은“우리 모두를 위한 탄소중립!”을 외치며 지구모형을 회전시키면서 병든 지구를 살려내는 메시지를 전달하였다.

부대행사로는 미세먼지 저감 공기정화 식물심기, 환경사진 전시회를 운영하여 참가자들에게 볼거리와 체험기회를 제공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우리의 작은 행동으로 지구를 오염시킬 수 있듯이 우리의 일생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지구를 되살릴 수 있다.”면서“도민들이 푸른 하늘을 누리고 편하게 숨 쉴 수 있도록 도민의 노력과 기대수준에 맞는 환경복지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오도창 영양군수는 환영사에서 “앞으로 탄소 중립사회로의 전환은 필수적이며 일상에서 간단한 노력으로도 탄소를 줄일 수 있다.”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작은 실천 하나가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으며 조금 더 환경에 관심을 갖고 작지만 큰 실천을 더해갈 때 탄소중립에 더 가까워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세계 환경의 날’은 1972년 지구환경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최초의 세계회의인 UN인간환경회의에서 인간환경선언을 채택하고 같은 해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제27차 UN총회에서 UN인간환경회의 개막일인 6월 5일을 세계 환경의 날로 제정하였으며, 우리나라는 1996년부터 법정기념일로 지정하여 매년 기념행사를 개최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