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승모 칼럼】언론은 '정보의 바다'가 아니라 '정보의 그물'이다
【남승모 칼럼】언론은 '정보의 바다'가 아니라 '정보의 그물'이다
  • 남승모 (NEWSSHIN)
  • 승인 2021.02.1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신】 필자는 언론인으로서  늘 부끄럽다. 기사는 철저히  객관적이어야 한다고 배웠다. 스스로 객관적이 못하다면  타인의 도움을 구해야 하는것이  마땅하나 필자는 남의 말을 잘 듣지 않는다.

사고의 그물에 갇혀  내가 옳고 내 생각이 지극히 상식적이기 때문에 나는 객관적인 글을 쓰고 있다고 확신해 버린다.

우리는 스마트 정보화 시대에 살면서  단 몇분의 시간만 할애하면 내 손안의 스마트기기로 모든 지식을 찾고 쉽게 진실에  접근할수 있다.

언론은 이런 개개인의 선택적 진실을 알수있게 해주는 아주 좋은 매체다.
다만 언론사의 가치관과 성향에 따라 똑같은 사물을 두고도 완전히 상반되는 기사가  나오기도  한다.

이는 독자에게 전달되는 과정에서 정치의 편가르기처럼  사고에 따라 전혀 다른 시각으로 받아들여지고 그대로 각인돼 버리기 때문에 언론은 개개인의 판단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고 볼수 있다.
이런 이유로 글이 칼보다 무섭다는 말이 생겨났는지도 모른다.

우리는 사회적으로 뉴스나 기사화된 것 그 이상을 알 수 없고 자신이 경험하지 않은 삶, 즉 존재하지만 드러나지 않는 현상에 대해서는 알수 없다. 모르는 것도 아는 한도 내에서만 알 수 있다.
개개인의 생각 한도 안에서는 그저 '누가 뭐라카더라' '그게 맞다카더라' 고 하는 확인안된 사실들을 믿어버리고 스스로 진실을 찾으려는 노력들은 하지 않는다.

생각해보자. 내가 어딘가에서 금덩이를 주워왔다. 그런데 갑자기 모르는 사람 이 찾아와, “나는 당신이  금덩이를 주은걸 알고 있어요" 그것을 제게 모두 주시면, 비싼값에 팔아 드릴께요”라고 한다면, 그를 믿고 금덩이를 선뜻 내어 주지는 않을 것이다.

만약  당신이 주운 금덩이를 친구가 찾아와 가짜이니 버리라고 한다면  설령 그것이 가짜라고 해도 당신은 쉽게 버릴수 없을 것이다.정보도 마찬가지다.자신이 믿고싶은것, 보고싶은 것,듣고 싶은 마음을 쉽게 바꾸려 하지 않는다.

우리는 언론의 핵심 요소가 ‘신속, 정확, 중립’이라고 배웠다. 물론, 어느 매체도 위 세 가지를 모두 충족시킬 수 없다.  ‘신속’은 내용에 의해 달라진다. 어쨌든 언론사마다의  성향도 다르고 버전과 내용도 다르다, 시간도 다르다.  언론은 아는 방법, 지식에 접근하는 방법과 관련된 이슈이다. 빈부격차‘보다’ 무서운 현상이 지적 양극화고, 급속도로 실현되고 있다. 그렇기에 언론은 아는 방법’과 ‘모르는 방법’을 가르는 아주 중요한 매체다.

진정한 언론인은 “자신이  무엇을 모르는지  아는 사람이다 " 하지만  이 말도 이상하다. 자신이 모르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겠는가. 모르는 사실 자체를 모르는데…. 그렇기에 우리는 아는 것 내에서만 모르는 것과 아는 것을 구별할 수 있다.

인터넷 검색은 정보를 얻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이다. 그러나 검색은 정보를 얻는 방법이 아니라 이미 아는것을 더 확신하려는 과정이다. 알다시피, 정확하다는 보장도 없다.

검색은 입력창에 이미 아는것을 넣는 행위다. 모르는 것은 입력할 수 없다. 모르는 것은 누군가가 알려주지  않는다면 영원히 모르는 세계다. 아는것‘만’ 보이는 것이다

언론의 존재는 어떤 선택을 하는 과정에서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 언론에서 알게된 정보를 바탕으로 자신의 생각과 일치하는 정보를 받아 들이고 검색창에는 이미 정립된 자신의 생각을 입력한다.

우리는 자신이 믿고있던 정보들이 진실이 아님을 알게되는 경우가 종종있다. 그렇지만 이미 정립된 생각들을 바꾸려는 노력은 하지않는다. 부정하거나 외면해 버리는 경우가 더 많다.

우리는 어쩌면 자신안의 그물안에 스스로를 가두고  있는지도 모른다.

나는 어떤 선택을 할때  지극히 상식적이고 객관적인 판단을 하려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는다.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정보가 있다면 '보는 방식'과  ‘읽는 형식’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이 비슷해지거나 극단적으로 달라지는걸 알기때문에 서로 상반되는 자료들을 수집하고 최대한 객관적인 글을 독자들에게 전달하려고 노력한다.

우리가 찾는 정보는 이미 누군가 쳐놓은 그물 안에 존재하는지도 모른다. 정치권과 포털 사이트 간의 협력, 스캔들이나 자본의 정보 통제는 일상적인 현실이다. 언론도 자본주의 사회의  한 구성체일 뿐이다. 자본의 영향을  받지 않을수 없다. 그런 이유로 언론사의 성향에 따라 객관성을 잃은 왜곡된 정보가 쏱아져 나오는 것이다.

아는 방법과 모르는 방법, 아는 만큼 보이는 것이 아니다. 아는 만큼‘만’ 보이는 것이다.따라서 우리가 고민해야 할 것은 아는 방법과 모르는 방법, 그 자체에 대한 고민이다.

인터넷 정보를 맹신하면서 자신의 생각은 없는 고집 센 사람들만 늘어나고 있다. 필자도 예외는 아니다.

다른 시각으로 정보를 받아 들이려는 노력은 고정관념과 충돌하고자 하는 의지다. 자신의 생각이 옳다는 선입견부터 버리자. 홍수처럼 밀려드는 정보들 속에서 진실을 가려내는 선구안을 기르려면, 우리 생각을 가두고 있는 고정관념의 그물에서 벗어나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