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도창 영양군수, 송년사를 통해 “지난 1년의 소회와 2021년 새해 출발의 각오" 밝혀
오도창 영양군수, 송년사를 통해 “지난 1년의 소회와 2021년 새해 출발의 각오" 밝혀
  • 남승모 기자
  • 승인 2020.12.31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려운 시기에 늘 군민들께서 함께 해주셨습니다.”

【뉴스신】오도창 영양군수는 12월 31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인터넷 방송으로 개최된 종무식에서“2021년 새해는 미래 영양의 번영과 도약을 위한 과감하고 용기있는 도전으로 민선7기를 완성하겠다.”고 송년사를 통해 밝혔다.

오도창 군수는 송년사에서 기대와 희망을 기원하며 맞이했던 2020년은 코로나로 인한 역경과 긴 장마, 수차례 태풍 등의 시련이 많았으나 고난 속에서도 추진했던 주요 업무들이 알찬 결실을 맺고, 전 군민 재난기본소득 지급, 촘촘하고 강력한 방역체계 구축, 농작물 재해보험 자부담률 경감, 군소재지 LPG배관망 구축사업 준공, 죽파리 자작나무 숲의 관광자원화 등의 소중한 성과들을 거두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힘든 시기를 견디고 변함없는 믿음을 주신 군민들과 이들의 행복을 위해 열정을 다해 발벗고 나서준 500여 공직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오 군수는‘현장에 답이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군민들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 민선 7기가 지향하는 생활밀착 행정을 추구했으며,  골목상권 회복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의 각종 시책들을 추진해 왔다. 또한 보다 나은 군민들의 삶을 위해‘함께 누리는 영양’을 만드는데 쉼 없이 달려 온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오도창 군수는 변화에 주저하지 않고, 끊임없이 변화에 도전하는 것이 소임임을 밝히고, 2021년 새해는 초심을 잃지 않고 흔들리지 않는 굳은 신념을 지켜 나가며, 미래 영양의 번영과 도약을 위한 도전으로 민선7기를 완성할 것이라 하였다. 특히‘미래를 꿈꾸는 생태도시 영양’을 만들기 위해 풍요를 채우고, 문화를 펼치고, 생활을 담고, 행복을 나누고, 미래를 그려 나갈 것을 다짐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코로나라는 불확실한 환경 속에서 어느 해보다 힘겨웠던 한 해였지만 이 모든 것이 조기에 극복될 것이라 믿는다.”며“다가오는 2021년은 기대와 희망을 담아 군민의 행복한 삶을 위해 군정에 매진하겠다.”라며 송년사를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