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심정훈 주무관, 조혈모세포 기증
영덕군 심정훈 주무관, 조혈모세포 기증
  • 신명종 기자
  • 승인 2020.12.3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만분의 1 확률로 유전자형 일치, 선행 귀감 돼

【뉴스신】 영덕군의 한 공무원이 생명부지 환자를 위해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영덕군청 재무과 소속의 심정훈 주무관으로, 심씨는 지난 2009년 백혈병 등 혈액질환 환자들에게 필요한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기로 결심하고 기증 희망 관련 기관에 기증 희망자로 등록 했다.

그러던 중 지난 5월 조직적합성항원(HLA)의 유전형질이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심씨는 가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저 하지 않고 기증을 하기로 한다.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기 위해서는 기증자와 환자의 조직적합성항원(HLA) 유전자형이 일치해야 하는데, 일치확률이 2만분의 1(0.005%) 확률에 불과하다.

기증을 결심한 심씨는 먼저 가족에게 알려 기증 결심을 알렸으며, 반대하는 가족을 설득해 기증하는 날까지 건강관리에 전념했다.

기증을 앞두고 촉진제 주사를 맞은 심씨는 졸음이 몰려오고, 허리통증, 두통 등 말로 표현하기 힘든 피로감을 느꼈다고 한다. 이후 지난 11월, 5시간에 걸친 조혈모세포 채취를 끝으로 기증을 마무리 했다.

심정훈씨는 “외부에 알려지길 바라지 않았다. 하지만 저를 통해 앞으로 기증자가 더 늘어나길 바라는 마음이다. 제 조혈모세포가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혈모 세포를 기증한 심정훈 주무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