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의회, 제219회 제2차 정례회 개회...33일간의 의사일정 돌입
평택시의회, 제219회 제2차 정례회 개회...33일간의 의사일정 돌입
  • 신지윤 기자
  • 승인 2020.11.19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의회는 19일 제219회 제2차 정례회를 개회하고 33일간의 의사 일정에 돌입했다.

【뉴스신】평택시의회(의장 홍선의)는 지난 19일 오전 시의회 2층 본회의장에서 정장선 평택시장 등 관계공무원이 출석한 가운데 제219회 제2차 정례회를 개회하고 오는 12월 21일까지 33일간의 의사일정에 돌입했다.

이번 정례회에서는 올해 집행부의 업무 현황 및 사업 추진 현황을 파악해 잘못된 점을 시정하고 대안을 찾는 행정사무감사와 조례안 심사, 시정전반에 대한 시정질문, ‘2021년도 예산안’ 심사 등 집행부의 업무 추진 전반에 대한 사항이 다뤄질 예정이다.

정례회 첫날 19일 제1차 본회의에서는 이해금 의원이 ‘평택시 자원순환정책 중장기 추진계획 정책수립’에 대해, 김승겸 의원이 ‘평택시 시정협치정책의 재고’라는 주제로 각각 7분 자유발언을 했다.

또한, 2021년도 예산안에 대해 정장선 평택시장이 시정연설, 기획항만경제국장이 제안 설명을 했으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자치행정위원회 소속 이윤하, 최은영, 김동숙 의원, 복지환경위원회 소속 이해금, 정일구, 강정구 의원, 산업건설위원회 소속 이병배, 이종한, 권영화 의원이 선임됐다.

이후 주요 의사일정으로는 20일에는 조례안 등 안건 41건을 상임위원회 별로 심사하고, 11월 23일부터 30일까지 8일간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며, 제2차 본회의가 열리는 12월 1일에는 시정 현안에 대한 시정 질문을 실시한다.

이어 내달 2일부터 9일까지 8일간 상임위원회별로 ‘2021년도 기금운용계획안’, ‘2021년도 예산안’, ‘2020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예비심사하고 ‘2020년도 행정사무감사 결과보고서 채택의 건’을 심사한다.

또한, 12월 10일부터 18일까지 9일간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개최해 ‘2021년도 예산안’ 등을 종합 심사한다. 정례회 마지막 날인 12월 21일에는 예산안 등 부의안건에 대한 의결로 제3차 본회의를 마칠 예정이다.

홍선의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코로나19의 장기화와 부동산 정책 변동 등의 영향으로 내년도에는 세입 확보에 어려움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년도 예산은 관행적 운영경비를 과감히 줄이고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꼭 필요한 곳에 사용해 주시고, 국도비 확보와 각종 공모사업 추진 등 세입예산 확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집행부에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