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남산 한양도성 땅 속 유적 100여년 만에 첫 공개…유적전시관 개방
서울시, 남산 한양도성 땅 속 유적 100여년 만에 첫 공개…유적전시관 개방
  • 남승모 (NEWSSHIN)
  • 승인 2020.11.12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양도성 유적 발굴 상태 그대로 보존,정비 4만3천㎡ '한양도성 유적전시관' 무료개방
 - 한양도성(조선), 조선신궁 배전터(일제), 분수대(근현대) 등 수백년 역사 층위 한눈에
 - 온전한 보존 위해 최소한 시설만 조성…한양도성 역사,가치 공유 해설 프로그램도 운영

지난 100여 년 동안 땅 속에 묻혀 멸실된 줄 알았던 남산 회현자락의 한양도성(사적 제10호) 유적이 시민들에게 처음으로 공개된다.

【뉴스신】서울시는 한양도성 유적을 발굴 상태 그대로 보존,정비해 연면적 4만3천여㎡ 규모의 <한양도성 유적전시관>을 조성 완료하고 시민들에게 오늘부터(11.12.) 무료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전시관을 통해 공개하는 공간과 유적은 남산 중앙광장 일대 성곽이다. 조선시대 한양도성 축성의 역사부터 일제강점기 훼손의 수난, 해방 이후 도시화, 최근의 발굴 및 정비 과정까지 수백 년에 걸친 역사의 층위를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서울시는 '09년부터 남산의 역사성과 자연성 회복을 위한 ‘남산 회현자락 정비사업’을 3단계로 나눠 추진해왔다. 힐튼호텔 앞 아동광장 일대 성곽 34m를 발굴한 1단계 사업('09년), 백범광장 일대 성곽 42.4m를 발굴한 2단계 사업('12년), 중앙광장 일대 성곽 189.3m를 발굴한 3단계 사업('14년)을 완료했다. 

서울시는 '16년부터 기본설계 작업을 거쳐 약 5년간의 준비 끝에 이번 대규모 현장형 전시관을 열게 됐다. 12일(목)부터 시범운영을 시작하고, '21년 11월 실내시설(전시안내센터)를 준공해 정식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전시관에 설치된 관람데크를 따라 걸어 들어가면 한양도성과 서울의 역사를 시간의 흐름에 따라 살펴볼 수 있다. 전시관 중앙엔 약 189m에 이르는 조선시대 한양도성 성벽(1396)이 눈에 들어온다.

성벽 중간 멸실된 구간 왼편엔 일제가 식민통치수단으로 건립한 조선신궁의 배전 터(1925)가 자리 잡고 있다. 터 옆엔 해방 후 1969년 생긴 우리나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남산 분수대가 있다. 멸실 구간 오른쪽엔 일제강점기에 설치된 방공호도 볼 수 있다. 성벽 끝 쪽엔 조선시대 축성과 관련된 글을 새긴 돌 ‘각자성석’도 있다.

서울시는 <한양도성 유적전시관> 관람동선에 따른 주요 전시내용과 시대별 한양도성의 흥망의 역사를 소개했다.  

조선시대 : 전시관에선 조선시대 시기별 성벽 축조방식 및 기술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한양도성은 조선 왕조의 도읍지인 한양의 경계를 표시하고 방어하기 위해 쌓았던 성곽이다. 한양도성 유적은 축조형태 및 기타 고문헌 기록으로 미뤄 보아 태조-세종-숙종-순조대까지 다양한 시기에 걸쳐 축조된 것으로 추정된다. 조선왕조의 권위를 상징하는 한양도성의 남쪽 경계였던 이곳 남산(목멱산)에도 태조 이성계가 도성을 처음 쌓았던 1396년 이래로 5백여 년 동안 성벽이 자리하고 있었다.

일제강점기 : 1910년 일본의 대한제국 강제병합을 전후해 나라의 운명과 함께 한양도성도 쇠락의 길을 걷게 된다. 특히 1925년 남산 회현자락에 일본의 식민 통치를 상징하는 거대한 조선신궁이 들어서면서 이 곳 전시관 자리에 있었던 한양도성 성벽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말았다.

해방 이후 : 광복 이후 조선신궁이 없어진 자리에는 이승만 대통령 동상이 들어섰다가 4,19혁명으로 철거되고 1968년부터 남산 식물원과 분수대가 자리 잡았다. 2006년 철거된 식물원과 지금도 현장에 남아있는 분수대는 시민과 국내°외 방문객들이 즐겨 찾던 추억의 장소로 기억되고 있다.

[발굴과 보존 : 서울시는 지난 '13년~'14년의 발굴조사를 통해 드러난 한양도성 성벽 유구 2개소(95m, 94m)와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조선신궁’ 배전 터(가로 18.6m, 세로 14.8m), 현장에 남아있던 분수대 등을 보존 정비해 <한양도성 유적전시관>으로 조성했다]

서울시는 한양도성 유적 등을 발굴 상태 그대로 온전하게 보존하기 위해 유적 보호시설과 관람데크 등 최소한의 시설만 조성했다. 전시관 내 주요시설물은 현장유적을 보호하는 보호각(1,440㎡) 및 관람데크(143m) 등이다.

누구나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최적화된 관람동선을 구성하고, 유적 보호시설(보호각)은 외벽 없이 기둥과 반투명 경량 재질의 지붕재료를 사용해 유적을 온전히 보호하면서도 남산경관 훼손을 최소화했다.

<한양도성 유적전시관>은 3~10월엔 9시~19시, 11~2월엔 9시~18시에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전시관 시범운영과 함께 해설 프로그램(한국어,영어)도 상시 운영한다. 한양도성의 역사와 가치를 내°외국인과 공유하고, 근현대기의 아픈 역사도 기억할 수 있는 살아있는 역사의 현장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한양도성 유적전시관 개장을 기념해 ‘서울 한양도성 완주 인증서’를 2021년 1월경 전시관 현장에서 발급할 예정이다. 한양도성 전 구간 18.6km를 완주했다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인증서 발급을 통해 더욱 많은 시민들이 한양도성을 한 바퀴 도는 순성(巡城)의 즐거움과 보람을 함께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한양도성 유적전시관>은 한양도성 뿐만 아니라 서울의 역사를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현장이다. 발굴 상태 그대로 보존?전시한 한양도성 유적은 그 역사의 흔적을 온전히 담아내고 있다. 한양도성 유적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 중인 한양도성의 진정성과 완전성을 입증하는 중요한 근거가 된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며, “전시관은 600여 년 한양도성의 역사와 가치를 시민들과 공유하는 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우리 문화유산을 보존하고 정비해 시민들에게 되돌려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