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보건소, 폐의약품 올바르게 버리는 방법’ 홍보
안성시보건소, 폐의약품 올바르게 버리는 방법’ 홍보
  • 이범학 기자
  • 승인 2020.09.09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정 내 폐의약품 수거·처리 방법 안내
- “가정 내 더 이상 사용하지 못하는 의약품 이렇게 처리하세요!”
- 폐의약품 약국에 버릴 때, 알약․캡슐약․물약 등 내용물만 제형별로
폐의약품 처리방법
폐의약품 처리방법

【뉴스신】안성시 보건소는 가정 내 폐의약품의 올바른 처리를 위해 관내 약국 81개소에 ‘폐의약품 처리방법’ 안내문 게시 및 홍보를 요청했다고 9일 밝혔다.

폐의약품은 가정에서 먹다 남은 약 중에서 유효기간이 지났거나 변질, 부패 등으로 사용할 수 없는 의약품 등을 의미한다.

폐의약품을 처리하지 않고 집에 방치하면 약물 오남용이나 아이들이 함부로 먹게 되어 사고가 발생할 수 있고, 쓰레기종량제 봉투에 담아 배출할 경우 각종 화학물질이 생태계에 침투해 토양 및 수질오염 등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므로 폐의약품 처리 시 올바른 처리방법을 숙지하여 배출해야 한다.

따라서, 보건소는 가정 내 폐의약품 발생 시 유리 및 플라스틱 용기, 종이상자 등은 자체 분리수거 후 내용물만 배출하여 알약은 알약끼리, 가루약은 가루약끼리, 시럽은 시럽끼리 제형별로 분류해 비닐봉지 등에 모아 폐의약품 수거함이 비치되어 있는 약국에 가져다주면 된다고 안내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몸이 아프면 복용하게 되는 약이지만 몸이 완쾌되면 남은 약은 버리기 마련이므로, 의약품의 오남용을 막고 환경보호를 위해 올바른 처리방법을 숙지하여 가정 내 폐의약품을 배출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