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에코스쿨' 생활밀착형 유휴공간 활용, 녹화모델로 높게 평가
서울시, '에코스쿨' 생활밀착형 유휴공간 활용, 녹화모델로 높게 평가
  • 남승모 (NEWSSHIN)
  • 승인 2020.07.20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0 대한민국 국토대전' 도시재생을 위한 유휴공간 활용 부문 국토연구원장상 영예
 
- ‘에코스쿨'(Eco-School) 사업, "2020 대한민국 국토대전"서 국토연구원장상 수상

- 지난 7월 16일 9시 대한건축사 회관에서 '2020 대한민국 국토대전' 수상 영예 

- 2013년부터 7년 간 서울시 328개의 학교유휴공간을 친환경 교육 및 녹지공간으로 재탄생

- 시, 학교구성원과 지역 주민들의 사업참여 확대와 내실화를 위해 더 노력할 것
뉴스신(사진)=
뉴스신(사진제공)=서울시

【뉴스신】서울시는 학교 운동장 등 낙후된 유휴공간을 재활용하여 새로운 주민 쉼터와 학생들의 쾌적한 교육환경으로 재조성하는 ‘에코스쿨(Eco-School)’ 사업이 '2020 대한민국 국토대전'의 ‘도시재생을 위한 유휴공간 활용 분야’ 에 출품해 최종 국토연구원장상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

‘에코스쿨(Eco-School)’사업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서울 초·중·고교 328개소를 학교구성원, 시민, 조경분야 전문가와 함께 협력하여 7년 동안 노후된 학교의 옥외공간을 지역거점 녹지 및 소통공간으로 재창조한 사업으로, 부족한 생활권 녹지를 확충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며 도시재생 녹화모델로써 경관을 바꿔왔다는 점을 높게 평가 받았다.

한편, 이번 공모전은 대통령상 1점, 국무총리상 1점, 국토교통부장관상 9점, 국토연구원장상 및 학회장상 14점 등 총 25개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국토·도시·경관분야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대한민국 국토대전에서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을 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며 “에코스쿨 조성사업은 투자대비 높은 사업효과를 보여주는 우수한 사례로, 앞으로도 사업내실화를 기하여 서울시의 대표적인 도시녹화모델로 입지를 다지고 녹색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