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주산지 일관기계화 장기임대사업 본격 추진
영양군, 주산지 일관기계화 장기임대사업 본격 추진
  • 남승모 기자
  • 승인 2020.06.2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신】영양군(군수 오도창)은 관내 주산작목 및 논타작물인 두류(콩)의 파종, 재배 관리, 수확 및 선별작업의 일관기계화를 위하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장기임대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장기임대사업(기본5년~8년)은 콩을 주요 대상 작목으로 운영하게 되며, 체계적이고 일관화 된 전용농기계를 전 과정에 활용함으로써, 농작업 인력 부족으로 인한 고충 해소와 농업 경영비를 절감할 수 있게 된다.

사업 대상은 지난해와 올해에 선정된 4개 단체 작목반이며, 총사업비 8억원(국50% 도15% 군35%)을 투입해 신규로 구입한 농기계 6종 24대를 농업기술센터에서 장기임대 계약을 거쳐 이번 달 6월 중에 각각 해당 단체에 인계토록 할 예정이다.

대여 받은 농기계는 계약기간 동안 일정 금액의 사용료(연간 7백만원)를 정기적으로 납부하게 되며, 계약만료 또는 내구연한 도래로 인한 불용매각 처리 시, 임차한 단체에서 우선 구입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현행 단기 임대사업은 개인별 농가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것에 비해, 장기임대사업은 임차인이 직접 보관 및 수리 관리를 하게 되며, 해당 단체를 비롯해 주변 농가의 일정 면적 농작업 대행까지도 겸할 수 있어서 작목반 회원이 아닌 일반 농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농업기술센터소장(임숙자)은 “앞으로도 농기계 임대사업을 통해 농업생산성 향상과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