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공직자 봉화퍼스트 딸기 사먹기 운동 추진
봉화군 공직자 봉화퍼스트 딸기 사먹기 운동 추진
  • 류승하 기자
  • 승인 2020.04.0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딸기
봉화딸기

봉화군(군수 엄태항)은 코로나19 여파로 직거래가 줄고 개학 연기로 학교급식에 납품하지 못하면서 딸기 농가의 어려움을 위해 관내 딸기 농가 소비운동을 펼치고 있다.

딸기 재배 농가가 딸기를 수확하고 선별하느라 눈코 뜰 새 없어야 할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판매가 막혔다.

딸기체험농장을 운영하는 농가는 체험객이 전무한 상태로 코로나19가 하루 속히 안정되기만을 기다리고 있으나, 수확 최성기인 5월까지 안정되리란 보장도 없어 하루하루를 힘겹게 보내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지난 3월 봉화군 공직자들이 뜻을 모아 봉화퍼스트 딸기 사먹기 운동을 추진해 약 600kg의 딸기를 구입했으며, 해당 농가들은 “가장 많은 물량이 생산되는 3월 동안 군 공직자들의 딸기 사먹기 운동으로 숨통이 트였다”며 “근본적인 해결은 코로나19의 조속한 안정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도미숙 농업기술센터소장은 “봉화 지역은 딸기 수확기간(12월 ~ 5월) 동안 상대적으로 기온이 낮아, 저온을 좋아하는 딸기 특성상 재배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가지고 있다”며 “이러한 환경에서 재배된 딸기는 육질이 단단하고 당도가 높아 맛이 일품이고, 청정한 환경에서 재배되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고 전하면서 “코로나19에 대응하여 봉화퍼스트 정책에 입각한 관내 생산 농산물의 소비촉진에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딸기에는 비타민C가 다량 함유(레몬의 2배, 사과의 10배)되어 있어 면역력 증진에 탁월하고, 성인병 예방에도 효과적이며, 봉화 딸기는 봉화군로컬푸드에서 구입하거나 딸기농가에서 직거래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