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백조의 호수 재해석한 'Two Feather' 공연
오산시, 백조의 호수 재해석한 'Two Feather' 공연
  • 이범학 기자
  • 승인 2019.10.07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무가 정형일만의 새로운 안무 시도가 흥미로움을 부각

 

'Two Feathers' 공연 포스터
▲'Two Feathers' 공연 포스터

오산시는 오는 23일 오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Two Feathers' 공연을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2019년 오산문화재단의 공연장 상주단체로 선정된 정형일 Ballet Creative가 선보이는 'Two Feathers'는 기획공연으로 클래식 발레 작품 ‘백조의 호수’를 재해석하는 안무가 정형일의 백조 시리즈 중 1번째 작품이다.

작년 7월 아르코예술대극장에서 초연 시 많은 주목과 관심을 받았던 본 작품은 선과 악에 대한 인간의 집착과 배척에 초점을 맞추고 갈등의 상징인 두 본성의 대립과 다툼을 색의 대비를 통해 표현했다.

백조와 흑조가 융합된 독특한 안무구성, 생상스 ‘Dying Swan’의 해체 및 재해석 등 안무가 정형일만의 새로운 안무 시도가 흥미로움을 부각시켰다.

또한, 차이코프스키 ‘백조의 호수’ 의 편곡된 음악이 익숙한 듯 새로움을 선사한다.

인간 내면의 모습이 안무와 무대 연출을 통해 완성도 높게 구현되었다는 평을 받은 'Two Feathers'는 컨템포러리 발레를 처음 접한 관객들도 어렵지 않게 관람 할 수 있는 작품으로 고전 발레 작품과 비교해보는 재미도 경험할 수 있다.

이번 공연은 초등학생 이상 관람 가능하며 티켓은 인터파크와 오산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전석 1만원, 오스쿨티켓(초·중·고) 5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