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2020년 생활형SOC예산' 경북 두 번째로 많아....'TK패싱은 없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2020년 생활형SOC예산' 경북 두 번째로 많아....'TK패싱은 없다’
  • 남승모 기자
  • 승인 2019.10.0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 이어 경북 30건 945억 2위, 서울·부산·경남·인천 보다 앞질러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발전 특별위원회 위원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4일 2020년부터 추진되는 생활형SOC사업에 경북이 경기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예산을 확보해 ‘TK패싱은 없다’는 것을 다시한번 입증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4일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내년도 생활SOC 복합화 사업 289개를 선정 발표했다.

이번 생활SOC복합화 사업은 그동안 각 부처가 개별적으로 관장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일상생활과 밀접한 체육관, 도서관, 어린이집 등 다양한 시설을 복합적 생활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관계부처별 사업평가와 국토연구원 등 전문기관 TF를 통해 심사하고 균형발전정책 지역사업 전문가들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에서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289개 사업 가운데 경북은 인구 규모가 4배나 많은 경기도(44건 1,756억)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예산을 확보했다.

이는 경북보다 규모가 큰 서울, 부산, 경남, 인천 보다도 많은 것으로 생활문화센터, 돌봄센터, 가족센터, 국공립어린이집, 공동육아나눔센터 등이 다수를 차지했다.

지역별로 보면 경산시의 ‘동부 생활문화복합센터’외 1건, 구미시 ‘강동 꿈나무 문화나눔센터’외 2건, 상주시 ‘9988 국민체육센터’외 1건, 영덕군 ‘예주 다함께 행복센터’외 2건, 영주시 ‘공공도서관 주차장’외 2건, 칠곡군 ‘석적 국민체육센터’외 1건, 포항시 ‘해오름복합센터’외 1건 등 총 30건 946억원으로 향후 주민들의 삶의 질적 향상과 생활 문화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은 “정부에서는 국민생활과 밀접한 생활 SOC 투자를 늘리는 방향으로 진행되는 만큼 지역중심의 보편적 가족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사업을 발굴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예산 확보의 당위성을 전했다.

이어, 이를위해 “각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하고 주민여론을 수렴해 TK패싱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