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정부주관 '생활SOC복합화사업' 선정...국도비 46억원 확보
오산시, 정부주관 '생활SOC복합화사업' 선정...국도비 46억원 확보
  • 이범학 기자
  • 승인 2019.10.04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촌동 복합청사·보육타운 조성사업에 국비 44억 확보
오산시청사 전경
▲오산시청사 전경

오산시는 정부주관 ‘생활SOC 복합화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도비 46억원(국비44억, 도비2억)을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오산시는 앞선 7월 정부에서 주관하는 ‘생활SOC 복합화 사업’ 공모에 남촌동 복합청사 건립사업(궐동), 보육타운 조성사업(서동) 등 2개 사업을 신청했다.

‘생활SOC’는 기존의 철도, 도로, 항만 등 대규모 토목 건설 중심의 사회간접자본(SOC)과 달리, 일상생활에 필요한 도서관, 보육시설, 공원, 주거지 주차장 등의 필수 인프라를 확충해 국민 안전과 문화, 복지 편익을 높이고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꼭 필요한 SOC를 말한다.

오산시의 적극적인 사업별 해당부처 대응과 안민석 국회의원,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경기도 등과의 긴밀한 공조체계가 생활SOC사업 선정의 발판이 됐다.

오산시는 생활SOC 복합화를 위해 국회의원실과 합동으로 주민공청회 및 관계기관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생활SOC 수요 및 요구사항을 파악하기 위한 주민의견 수렴을 통해 사업을 추진해 왔다.

남촌동 복합청사 건립사업은 지역 간 문화격차를 해소하고자 오산시 궐동 일원에 연면적 6850㎡, 총 사업비 314억, 지하1층·지상3층 규모로 건립, 공공도서관, 행정복지센터, 치매안심센터, 정신건강복지센터, 생활문화센터 등이 들어서며 2021년 완공 예정이다.

보육타운 조성사업은 보육 및 돌봄 서비스가 취약한 오산시 서동 일원에 연면적 1125.77㎡, 총사업비 15억원, 2개동·지상2층 규모로 건립되어 국공립어린이집, 놀이체험실, 다함께 돌봄센터, 장난감대여점 등이 들어서며 2020년 완공될 예정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생활SOC 시설이 단순 기능시설이 아닌 주민들이 상호 교류하는 등 지역혁신을 유도하는 생활 활력공간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