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범죄예방위한 특수형광물질 도포 완료
오산시, 범죄예방위한 특수형광물질 도포 완료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07.22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삼미동, 양산동 원룸 밀집지역 170개동 가스배관
오산시 관계자와 경찰관이 특수형광물질 도포사업을 통해 침입 우려가 있는 다세대 건물 가스배관에 도포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오산시청]
▲오산시 관계자와 경찰관이 특수형광물질 도포사업을 통해 침입 우려가 있는 다세대 건물 가스배관에 도포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오산시청]

오산시는 내삼미동, 양산동 원룸 밀집지역 170개동에 가스배관 특수형광물질 도포사업 및 경고표지판 설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20일 시에 따르면 주택 밀집 지역과 범죄발생 빈도가 높은 다세대 및 연립주택, 원룸 등의 가스배관에 특수형광물질을 도포해 침입을 막고 범죄자 검거를 돕기 위한 것이다.

특히 범죄자의 침입 흔적을 보존하는 방식으로 손, 피부, 옷 등에 묻으면 육안으로 식별되지 않지만 자외선 장비로는 식별이 가능해 범죄 흔적이 남아서 범죄율 감소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포사업 시행으로 전년대비 침입범죄율 2017년 21.8%감소, 2018년 5.6%감소(오산경찰서 협조)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여성 1인 가구의 침입범죄예방 및 다가오는 휴가철 빈집털이 범죄예방에도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여성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밝고 안전한 거리조성,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도시를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