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2019년 하반기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확대 적용
평택시 2019년 하반기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확대 적용
  • 이범학 기자
  • 승인 2019.07.09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청사 전경
▲평택시청사 전경

평택시는 오는 15일부터 고위험임산부 의료비 지원질환이 기존 11종에서 8종이 추가되어 총 19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조기진통, 분만관련출혈, 중증 임신중독증, 양막의 조기파열, 태반조기박리, 전치태반, 절박유산, 양수과다증, 양수과소증, 분만전 출혈, 자궁경부무력증 등 11개 종목에만 지원됐다.

이번에 새로 지원되는 종목은 고혈압, 다태임신, 당뇨병, 대사장애를 동반한 임신과다구토, 신질환, 심부전, 자궁내 성장제한, 자궁 및 자궁의 부속기질환 등 8종이다.

신청 대상자는 기존과 동일하게 기준 중위소득 180% 이하 가구의 임산부이며, 지원한도는 1인당 300만원 범위내로 비급여 및 전액본인부담금의 90%를 지원 받을 수 있고 분만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신청하면 된다.

예외적으로 지난 1월과 2월에 분만한 신규 8종에 해당되는 임산부의 경우는 오는 8월 31일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송탄보건소 관계자는 “만혼과 고령출산으로 인해 점차 증가하는 고위험 임신의 적정치료·관리에 필요한 진료비를 지원하여 경제적 부담 경감을 통한 건강한 출산과 모자건강 지원을 위해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