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안전도시 만들기 위한 시민안전 워크숍 개최
평택시, 안전도시 만들기 위한 시민안전 워크숍 개최
  • 신명자 기자
  • 승인 2018.11.28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장선 시장은 ‘시민과 함께 만드는 안전도시 평택’을 주제로 시민․기관․단체가 함께하는 ‘시민안전 워크숍’에 참석해 열띤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평택시청]

 

평택시는 2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시민과 함께 만드는 안전도시 평택’을 주제로 시민․기관․단체가 함께하는 ‘시민안전 워크숍’을 개최했다.

시민안전 워크숍에는 경찰, 소방 등 유관기관과 농민단체, 학생 등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홍광수DISC연구소 대표 홍광수 박사의 ‘안전의식 개선 및 강화’에 대한 강의 후 안전도시 평택 만들기 위한 분야별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토론의제는 ‘농촌지역 위급상황 발생대비 농지의 식별표시에 관한 사항’지정의제와 ‘교통, 낙상, 범죄·폭력, 자살예방, 산업 및 지역안전, 어린이, 청소년, 취약계층 분야’ 공통의제로 구성됐다.

특히, 농민들이 농사현장에서 위급상황 발생 시 구조요청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해 골든타임을 놓치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이에 대한 해결방안에 대하여 열띤 토론을 펼쳤다.

정 시장은 “오늘 워크숍에서 제안된 의견들은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시정에 반영하도록 하겠다”며, “시민 여러분께서 열띤 토론을 통하여 다양한 제안을 해주시기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평택시는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위하여 2014.12~2018.9 기간 동안 7개 분야 80개 안전증진사업을 시민․기관․단체가 거버넌스, 네트워크, 협업을 통하여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했으며, 2017.12월 국제공인신청 및 2018.3월, 9월 총 2회에 걸친 국내현지실사를 통해 2018.10월에 스웨덴 스톡홀름에 있는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ISCCC) 최종 심사에서 ‘국제안전도시’로 승인을 받았으며 내년 국제안전도시 공인 선포식을 앞두고 있다.

시 관계자는 “국제안전도시는 사고와 손상으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위해 지역 사회 모든 구성원들이 지속적이고 능동적으로 노력하는 도시를 의미하므로, 공인이 된 후에도 안전분야에 정책개발, 예산반영 등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이 정착될 때까지 부단한 노력과 실행 의지가 필요하며, 특히 유관기관의 협조 및 연계가 절실히 요구된다”며 “시민의 안전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결연한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