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화 의장, 동료 여성 의원 성희롱 발언 '머리 숙여 사과'
권영화 의장, 동료 여성 의원 성희롱 발언 '머리 숙여 사과'
  • 신명자 기자
  • 승인 2018.11.28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의회 권영화 의장은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 동료 의원에 대해 부적절한 성 비하 발언을 한 데 대해 머리 숙여 사과했다.
▲평택시의회 권영화 의장은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 동료 의원에 대해 부적절한 성 비하 발언을 한 데 대해 머리 숙여 사과했다.

 

경기 평택시의회 권영화 의장은 27일 오전 의회 3층 대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일련의 사태에 대해 머리숙여 사과했다.

권 의장은 지난 1일 유럽 연수 이후 해단식에서 동료 의원 C모(여)에 대해 성적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켰다.

이날 기자회견을 자청한 권영화 의장은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언사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피해 의원께 진솔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일을 교훈 삼아 본인을 비롯한 또 다른 의원들이 다시한번 되돌아 볼수있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름답지 못한 일로 인해 49만 평택시민과 동료 의원들께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번 성희롱의 발단은 평택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가 지난달 1일∼9일 일정으로 유럽 연수를 다녀온 직후 해단식 자리에서 K과장이 "나는 이번 유럽연수를 가서 여성의원들 벗은 몸매를 봤다."라고 하는 말에 권영화 의장이 "늙은 여자 뭐 볼게 있어"라고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게 피해 의원의 주장이다.

한편 피해 의원은 권 의장의 처벌을 원한다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에 진상조사를 요구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